DHTM은 HTML문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정적인 홈페이지를 동적으로 만들기 위해 개발되었으며 현재 그 개발은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홈페이지를 만드는 사람들에게는 상당한 골치거리를 부여한다. 브라우저(네스케이프,익스플로워)별로 그 사용방법이 다르며 같은 브라우저일 지라도 버젼 별로 또한 그 사용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DHTML을 자신의 홈페이지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어렵운 여러가지 사용방법을 모두 배워야 하는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 그렇지 않아도 노가다 성질이 높은 홈페이지 제작에 이런 어려운 과정을 거쳐 자신의 홈페이지에 DHTML을 적용하는게 과연 경제적이며 그 효과 또한 노력에 비해 상응한가 또한 의구심이 들수밖에 없다.

다음에 설명되는 기법은 가장 경제적으로 자신의 홈페이지에 브라우저에 상관없이(크로스브라우저) DHTML을 적용하여 자신만의 독특한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도록 작은 도움이 될것이라 확신한다.

강조하지만 여기 설명되는 기법이 DHTML의 모든것이 아니며, 설명의 촛점은 DHTML을 적용하여 자신의 홈페이지의 전체적인 레이아웃에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멋진 효과는 없지만 레이아웃을 위해서는 가장 쉬운 적용방법이라 확신한다.

[참고] DHTML 문법을 자신의 홈페이지에 적용시킬것인가 아닌가를 결정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하다. 현재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익스플로워 버젼 4.0 이상의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추세또한 브라우저 버젼이 4.0 이하를 사용하는 사람은 급속도로 줄어드는 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DHTML을 적용함으로써 방문객에게 어떤 일정정도 이상의 레벨의 브라우저를 사용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썩 좋은 방법은 아니다.

예를 들어 DHTML을 적용하면 일단 어떤 브라우저든지간에 버젼이 4.0 이하의 사용자들을 포기하는 것과 같으며 익스플로워 사용자가 많다고 해서 익스플로워 사용자들을 위한 DHTML 의 적용또한 네스케이프 사용자들의 방문을 포기시키는 결과를 낳는다. 따라서 최소한 DHTML을 적용시키고자 한다면 버젼이 4.0 이하 사용자들은 과감하게 포기하고 최소한 브라우저의 종류와 상관없이 버젼 4.0 이상의 사용자들을 포함 시킬 수 있는 크로스브라우저 지원 DHTML을 채택해야 함은 어쩌면 최소한의 방문객 제한이 아닌가 싶다.

물론 결정은 당신이 하는 것이다.